Sat, December 3, 2022    전자신문보기
동영상뉴스

02/01/21      기독1

뉴욕기독교방송종합뉴스 2021년 1월 26일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뉴욕기독교방송 CBSN 종합뉴스 1월26일 진행에 문석진 입니다. CBSN종합뉴스 이 시간은 한주간의 교계뉴스와 이민사회 뉴스를 종합 정리해서 보내드립니다. 이 프로그램은 뉴욕한국일보, 뉴욕중앙일보, 기독뉴스 협찬입니다. 먼저 오늘의 주요뉴스입니다.

 

▶뉴욕교협 한인단체 30곳 초청 신년하례회

▶바이든 대통령 코로나 입국 금지 조치 전격 복원

▶전 세계 코로나 누적환자 1억명 돌파

▶LA 식당 야외영업 실내 비지니스. 다시 허용

 

(기사본문)

 

▲대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문석호 목사)가 24일 뉴욕 뉴저지 일원 한인단체 30여 곳을 초청해 신년하례회를 개최했다.

‘이민사회와 함께하는 신년하례회’라는 주제로 퀸즈한인교회(담임목사 김바나바)에서 열린 이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고려해 현장 참석 인원을 150명으로 제한하고 현장 영상을 온라인으로 실시간 송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회장 문석호 목사는 “동포라는 한 울타리 속에서 한인사회를 이끌어가는 관계자분들을 모시고 이야기를 들을 수 있게 돼 감사하다”고 인사를 전했다.

이날 예배 후 열린 신년하례회에 참석한 단체는 이민자보호교회, 뉴욕목사회 등 교계 단체 8곳을 비롯해 뉴욕한인회, 퀸즈한인회, 민권센터, 퀸즈YWCA 등 평소 한인들의 권익 신장과 복지 혜택을 위해 힘쓰고 있는 단체들이 참석해 각 단체를 소개하고 한인사회가 나아갈 방향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이날 참석 단체들은 각 단체 별로 진행하는 사업은 차이가 있지만 종교를 떠나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인들을 돕는 데는 함께 힘을 합쳐 돕기로 다짐했다.

뉴욕교협은 이번 신년하례회를 시작으로 한인단체장 및 관계자들을 초청해 한인사회 현안을 논의하는 기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행사는 참석자들이 가곡 ‘고향의 봄’을 함께 부르는 것을 마무리됐다.

한편, 뉴욕교협은 이날 행사 말미에 깜짝 순서로 ‘자랑스러운 동포상’을 한미충효회 임형빈 회장에게 수여하는 시간을 가졌다. 교협은 올해로 97세인 나이에도 불구하고 뉴욕한인노인유권자연합회와 사랑의 터키 한미재단 뉴욕총괄본부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펼치고 있는 임 회장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상을 수여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 직전에 해제한 방역 목적의 입국 규제를 복원하고 그 대상을 확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영국과 아일랜드 및 유럽 26개국, 브라질에 적용해온 입국 제한을 복원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이들 국가에서 오는 미국 시민권자가 아닌 대다수 방문자에게는 미국 입국제한이 그대로 계속 적용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당초 지난해 3월 이들 국가들에 대한 입국 제한 조처를 내렸었다. 최근 14일 이내에 이들 국가에 머문 이들은 미국 시민권자가 아니라면 입국을 금지하는 조처였다.

또 지난 12일에는 미국으로 오는 모든 국제선 이용객이 코로나19 음성 판정 증명 서류를 제시토록 하는 조처를 26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이 조치는 모든 나라를 대상으로 하며, 미국 시민권자도 적용 대상에 포함됐다.

다만 이 조처가 외국에서 들어오는 확진자를 차단할 수 있다고 판단해 유럽과 브라질 등에 적용해오던 기존 입국 제한은 26일부터 해제하겠다는 내용의 포고문을 지난 18일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해제한 입국제한을 복원하는 조치를 넘어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을 입국 제한국 명단에 새로 편입시켰다.

 

▲전세계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누적 인구가 25일 1억명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통계 집계 사이트 월드오미터는 이날 글로벌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를 1억1만10명으로 집계했다. 누적 사망자 수는 214만4,141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세계은행(WB)이 추계한 세계 인구가 76억7,353만3,000여명인 것에 비춰보면 지구촌 인구의 1.3%가 코로나19에 감염된 적이 있는 셈이다.

글로벌 누적 확진자 1억명 돌파는 지난 10일 9,000만명을 넘긴 지 16일 만이다.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해 11월 9일 5,000만명을 넘긴 뒤 15일 안팎의 간격을 두고 1,000만명씩 증가해왔다.

세계에서 감염자가 가장 많이 나온 나라는 미국으로, 월드오미터 집계 기준으로 이날까지 2,573만4,000여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 가운데 42만9,000여명이 숨졌다. 이어 인도가 확진자 1,067만7,000여명(사망자 15만3,000여명)으로 2위, 브라질이 확진자 885만여명(사망자 21만7,000여명)으로 3위로 집계됐다.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코로나19 대유행 속에 작년 12월 발령했던 광역별 봉쇄령을 25일 전격 해제했다. 이에 따라 주 전역에서 비즈니스들이 제한된 범위 내에서 실내영업을 재개할 수 있게 됐고, 식당들도 야외 패티오 영업이 다시 가능해졌다.

LA 카운티도 주정부의 결정에 따라 이·미용실과 샤핑몰, 소매업소 등의 실내 영업을 수용인원의 25% 제한해 이날 부터 당장 허용했다. 단, LA 카운티 지역의 요식업소 야외 영업은 오는 금요일(29일) 새로운 보건 가이드라인 발표와 함께 허용한다고 밝혔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25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광역별 자택 대피 행정명령인 ‘리저널 스테이 앳 홈’을 해제하고, 다시 4단계로 이뤄진 색깔별 영업재개 등급 시스템(Colored Tier System)으로 돌아간다고 발표했다. 1단계 퍼플, 2단계 레드, 3단계 오렌지, 4단계 옐로로 구분해 각 카운티 별로 위험 정도를 알리고 대응하던 때로 돌아가는 것이다.

LA와 오렌지를 포함한 주내 대부분의 카운티가 여전히 4단계 중 가장 위험한 ‘퍼플’ 단계에 속하는데, ‘퍼플’ 단계에선 광역 봉쇄령 때와 달리 식당 야외 영업, 네일샵과 미용실 등의 제한적 실내영업 등이 가능해 진다고 뉴섬 주지사는 밝혔다.

토마스 아라곤 주 보건국장은 “코로나19는 여전히 여기에 있고 치명적이다. 따라서 우리의 일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하지만 우리의 집단적 행동이 생명을 살렸고, 우리가 중대한 고비를 넘겼다는 것을 깨닫는 것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CBSN 종합뉴스 1월26일 지금까지 제작 김기훈 진행에 문석진입니다. 청취해주신 여러분 대단히 감사합니다. 이 프로그램은 복용한 분이 다시 찾는 기적의 이온칼슘 활성제 마라내추럴 SAC칼슘 마라셀과 메가100이 후원합니다. 자세한 칼슘 정보는 유튜브에서 '이규헌박사'를 검색하시면 됩니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