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May 18, 2024   
칼럼
>칼럼

내향형(內向型)목회, 외향적인 목회

내향형(內向型)목회, 외향적인 목회         내향형 성격이란, 모든 일에 활동이 자신의 주관적 내부에 집중하는 형이라고 정의하고 있는 말이다. 반대로 외향형 성격은 바깥 세상에 대한 관심이 많고 사교적, 행동적 성격의 소유자를 외향형이라 한다. 목사가 내향적 성격을 가지고 있으면 어떤 목회를 할까, 나는 외향형 성격은 아니다. 세상에 대한 관심과 타인에 대한 사교성이 아주 뛰어나다고는 ...
  • 인생은 여인숙 , - 새로운 삶의 이정표를 바라보며-  

    인생은 여인숙 , - 새로운 삶의 이정표를 바라보며-  

    01/03/23

    여인숙    “인간이라는 존재는 여인숙과 같다. / 매일 아침 새로운 손님이 도착한다. 기쁨, 절망, 슬픔/ 그리고 약간의 순간적인 깨달음 등이/  예기치 않은 방문객처럼 찾아온다. 그 ...

  • 성탄의 기쁨 나눔은 막지 못한다

    성탄의 기쁨 나눔은 막지 못한다

    01/03/23

    어제 CNN 뉴스입니다. “아틀란타와 필라델피아는 역사 이래 가장 추운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이했다.” 이번 주말 미국 전역에 살인적 한파가 몰려와 난리입니다. 버팔로와 같은 큰 호수 지역은 눈 태...

  • 과이불개 (過而不改)

    과이불개 (過而不改)

    01/03/23

    최근 한국의 교수들이 오늘의 사자성어로 “과이불개”를 선택하였다. 한문으로 “過而不改” 라고 쓰는데 글자를 해석하면 “잘못을 하고도 고치지 않는다”  라는 뜻이다. ...

  • 새해 복 많이 비우세요!

    새해 복 많이 비우세요!

    01/03/23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23년 새해를 맞아 이번 주 저희는 분명 이 인사를 수도 없이 하게 될 것입니다. 누구에게 복을 빌어주는 것은 참 좋은 것입니다. 하지만 저희 기독교 신앙의 기준으로 정확히 따져보...

  • 기도 의자

    기도 의자

    01/03/23

    우리 집 안방에는 커다란 의자 하나가 자리잡고 있다. 일명 ‘수유 의자(Nursing Chair)’라고 불리는 것이다. “아니, 60이 넘은 나이에 왠 수유 의자?” 궁금한 분들이 있을 것이다. 이 수...

  • 강단과 영혼을 살찌우는 신앙 명시 산책-하나님의 편지

    강단과 영혼을 살찌우는 신앙 명시 산책-하나님의 편지

    01/03/23

    하나님이 나에게 보내주신 단 한 번의 연서   연애편지 받고서도 그 뜻도 몰랐던 늦된 아이여   사랑은 떠나가고 홀로 있을 때 문득 당신의 생애가 하나님이 보내신 한 장의 연애편지였음을 &...

  • 주가 내 안에

    주가 내 안에

    01/03/23

    하루에도 수 만 가지 생각 왔다 갔다   뒤죽 박죽 부끄러운 속 마음   조용히 들려오는 주님 목소리   언제나 나에게 달려오너라   눈물 기도 따라 고요한 강에 비친 네 얼굴 ...

  • 신이 된 리오넬 메시

    신이 된 리오넬 메시

    01/03/23

    이번 월드컵 축구에 주인공은 단연 리오넬 메시이다. 조국 아르헨티나에 월드컵 축구 챔피온을 안겨 주었다. 또한 메시는 축구 역사에 새로운 기록을 남겼다. 이번 월드컵에서 골든볼을 수상함으로써 월드컵 사...

  • 세상에서 가장 견디기 힘든 것은 섭섭함이다

    세상에서 가장 견디기 힘든 것은 섭섭함이다

    01/03/23

    이종식 목사베이사이드장로교회 담임 사람들은 큰 문제가 생기면 정신을 가다듬고 함께 해결하려고 한다. 그러므로 큰 문제는 오히려 서로 단결하게 하는 역할을 한다.   그러나 작은 섭섭함은 사람...

  • 관계 속의 생과 우주

    관계 속의 생과 우주

    01/03/23

    김명욱 목사기독뉴스 대표 관계(關係‧Relationship)는 다리(Bridge)와 같다. 다리는 양쪽을 이어주는 역할을 한다. 이어짐엔 세 가지가 있다. 좋은 이어짐, 나쁜 이어짐, 좋지도 나쁘지도 않은 이어짐. 우리네 ...

  • 그대로

    그대로

    01/03/23

    그대로 있으면 안 됩니다. 2023년도가 되었는데, 새해가 되었는데, 옛모습 옛방식 그대로 살면 안 됩니다. 변화가 필요합니다. 큰 변화는 작은 습관에서 시작됩니다. 새해에 그대로 있지 않으려면 작은 습관을 바...

  • “눈물과 고통이 없어지는 예수님 오실 그날을 기대하는 한해”

    “눈물과 고통이 없어지는 예수님 오실 그날을 기대하는 한해”

    01/03/23

    할렐루야!  이제 새로운 2023년이 시작되었습니다. 매년 어김없이 맞이하는 새해이긴 하지만, 올해는 지난 몇 년간의 암울했던 펜데믹 터널에서 벗어나 다시금 정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 “새로운 일을 위해 힘차게 걸어 나갑시다”

    “새로운 일을 위해 힘차게 걸어 나갑시다”

    01/03/23

    지난 한해 동안은 삶의 무게가 유난히 무거웠다고 느끼는 사람들이 많을 것입니다. 코로나 펜데믹이 완전히 종식되지 않았기 때문 입니다. 경제적으로나 정신적으로나 영적으로 위축되고 움추린채 지나 왔지만 ...

  • “하나님의 눈과 생각으로 미래를 바라보는 새해”

    “하나님의 눈과 생각으로 미래를 바라보는 새해”

    01/03/23

    심상은 목사 제 32대 오렌지카운티 기독교교회협의회   기독뉴스 구독자 여러분  다사다난 했던 2022년이 지나고 찬란한 새해가 밝아왔습니다.  역사는 미래를 도전하는 자들의 몫이었습...

  • “우리 일상으로 흐르는 하나님의 시간에 접속하여 그것으로 충만한 새해”

    “우리 일상으로 흐르는 하나님의 시간에 접속하여 그것으로 충만한 새해”

    01/03/23

    이상명 총장 미주장로회신학대학 총장   하나님의 시간과 우리의 시간은 차원이 다른 법입니다. 하나님의 시간을 사는 비결은 우리가 그 시간 안으로 들어가야 합니다. 고용된 시점에 관계없이 일과 ...

  • 남은 몇날동안 무엇을 할까

    남은 몇날동안 무엇을 할까

    01/01/23

    Merry Christmas! 오늘은 즐거운 성탄절입니다 다양한 민족이 함께 어울려 다양한 순서로 드리 는 성탄예배 , 하나님이 크게 기뻐하실 것입니다 오늘 성탄이 지나고 며칠 있으면 새해를 맞게 됩니다   ...

  • 추수감사절에 만나는 가족모임

    추수감사절에 만나는 가족모임

    12/12/22

    이번 추수감사절은 코비드 19 때문에 밀렸다가 3년만에 반가이 온가족이 모이는 모임이었습니다. 큰아들 가족이 샌프란시스코 에서, 둘째 아들 가족이 달라스에서, 막내 아들 가족이 시카코에서, 태어나고 자라 ...

  • 아프리카에서의 크리스마스

    아프리카에서의 크리스마스

    12/12/22

    한동안 아프리카에서 살고 싶어서 짐을 다 정리하고 아프리카로 갔던 적이 있었다. 그곳에서 머무르는 동안 아름다운 자연 속에서 하나님과 함께 하는 깊은 교제의 시간을 가졌던 때가 생각난다.  2007년 ...

  • 기적을 이루어내는 팀이 되자

    기적을 이루어내는 팀이 되자

    12/12/22

    대한민국이 월드컵 16강에 올라갔습니다. 손흥민 선수가 경기 후에 소감을 말하며 국민의 기대와 응원, 선수들의 헌신적 팀웍,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정신력 그리고 감독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았습니다. 그가 월...

  • 기다림의 절기

    기다림의 절기

    12/12/22

    기다림은 무엇보다 하나님의 성품입니다. 하나님의 가장 본질적이며 중심된 성품은 물론 사랑입니다. 그 사랑의 성품에서 기다림의 성품이 파생되어 나온 것입니다. 사랑하면 기다려주니까요. 그것도 참 오랜 시...

  • 내가 있어야 할 자리

    내가 있어야 할 자리

    12/12/22

    생기발랄하고 정의감에 불타던 20대 초반, 신학대학에서 기독교 교육을 공부하고 졸업한 필자의 첫 번째 직장은 고등학교였다. 기독교사학재단에서 설립한 고등학교였기에 교목과 성경 교사(2급 정교사)가 있는 ...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