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March 1, 2024   
칼럼
>칼럼

칼슘과 두뇌 (II)

칼슘 없으면 뇌 정보 활동중지   뇌는 약 150억개의 뇌세포가 있고 뇌의 무게는 신체의 2%정도이지만 대사시 에너지 소모량은 20%-25%이상 소모한다. 칼슘도 일일 소모량의 20%-25%이상을 뇌에서 소모한다. 우리는 가끔 전날 저녁에 과음을 했을때 “기억이 전혀 나지 않는다. 필름이 끊겼다”라는 사람을 경험하기도 한다.  이는 알코올을 간에서 분해할 때 칼슘을 많이 소모하게 되는데 뼈에서 칼슘...
  • 거꾸로 본 감사절

    거꾸로 본 감사절

    11/18/22

    몇 년전 일본에 있던 딸의 생일날이 다가왔었다. 카톡으로 생일 케익을 보냈고 생일 축하한다고 메시지도 보냈다. 메시지를 본 딸이 즉각 카톡 전화가 들어왔다. “아빠 고마워요”그리고는 소소한 이...

  • 스산한 가을엔 따뜻한 감사로

    스산한 가을엔 따뜻한 감사로

    11/18/22

    가을은 왜 이리 스산할까? 그런데 사람들은 왜 가을을 아름답다고 하는 걸까?  가을에 접어 들면서 ‘도르가의 집’엔 내담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그렇다고 이것이 새롭게 생긴 일은 아니다. 해마...

  • 필사적으로 교회 살리자

    필사적으로 교회 살리자

    11/18/22

    ‘정도전’(이수광 장편소설)에 이런 내용이 나옵니다. “죽이거나 죽어야 한다. 그것이 정도전이 필사적으로 살아온 삶의 종착점이다. 그의 이상은 언제나 현실 앞에서 혹은 권력에 의해서 매번 ...

  • 기자불립(企者不立), 자현자불명(自見者不明) 

    기자불립(企者不立), 자현자불명(自見者不明) 

    11/18/22

    키가 그리 큰 편이 못되어 열등의식이 있는가 봅니다. 저는 아내와 키가 똑같다 하고 아내는 그 소리를 들을 때마다 그저 냉소합니다. 서로 돌아서서 등을 맞대고 키 재보기도 여러 번 하였는데 그때마다 서로 ...

  • 참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참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11/18/22

    구약의 호세아서를 처음 접했을 때 이해가 잘 안 갔다. “여호와께서 호세아에게 이르시되 너는 가서 음란한 여자를 맞이하여 음란한 자식들을 낳으라 이 나라가 여호와를 떠나 크게 음란함이니라 하시니(호...

  • “알면 내가 그것을 맘대로 할 수 있고”

    “알면 내가 그것을 맘대로 할 수 있고”

    11/18/22

    우리들의 대부분은 어려서부터 자신의 감정을 제대로 표출하지 못하도록 교육을 받아왔습니다.  ‘울지마!’ ’화 내지마!’ 가 그것입니다. 그렇게 말하는 어른도, 그걸 듣는 아이도 ...

  • 기억과 감사

    기억과 감사

    11/18/22

    ‘기억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지난 주일 ‘행복에의 초대’에 나오신 성도가 그렇게 말했습니다. 기억과 감사라는 단어가 함께 어울려져 제 마음에 깊이 새겨졌습니다.   2022년,...

  • 사람에게 비는 하나님

    사람에게 비는 하나님

    11/18/22

    넌 내가 마음 준 오직 내 사랑   풀내음 오로라 오솔길 꽃 향기 추억의 에덴 동산 오르락 내리락   다 건네지 못한 사랑 시방도 설레는 마음   넌 그날 정오 아무리 내가 외쳐도 &...

  •  개신교수도원수도회(Protestant Abbey Mission)의 영성훈련(Spiritual Disciplines)

     개신교수도원수도회(Protestant Abbey Mission)의 영성훈련(Spiritual Disciplines)

    11/18/22

    요사이 나는 렉시오 디비나 클라스에서 영성훈련에 관한 서적을 읽고 공부하고 있다. “우리는 행위나 상급이 아니라 신앙을 통한 은혜로 말미암아 구원을 얻는다…….. 수세기 전에는 무익하고...

  • 포기하지 않는 감사의 마음

    포기하지 않는 감사의 마음

    11/18/22

    인생 70, 80, 90을 살아가는 사람들은 얼마나 많은 포기와 좌절이 따랐을까. 아니다. 포기와 좌절은 인생이 시작될때부터 시작된다. 그리고 죽는 그 순간까지 계속된다. 인생을 살면서 성공의 키는 누가 얼마나 ...

  • 칼슘 신호 및 갑상선, 부갑상선 기능

    칼슘 신호 및 갑상선, 부갑상선 기능

    11/18/22

    갑상선은 우리 인체세포 등에 칼슘을 공급하게 하는 매우 중요한 기관이며 갑상선, 부갑상선으로 이루어져 있다.  이 갑상선 기능상실에는 여러 원인이 있겠지만 특정 기능 상실에 따라 기능 저하증, 항진...

  • 마지막 마지노선(Last Maginot) - 감사

    마지막 마지노선(Last Maginot) - 감사

    11/18/22

    제2차 세계대전이 일어나기 전에 프랑스는 독일의 공격에 대비하기 위하여 항구적인 방어진지를 구축하였다. 그 방어선은 당시 프랑스 육군 장군이었던 앙드레 마지노(Maginot)의 이름을 따서 ‘마지노선&rs...

  • 강단과 영혼을 살찌우는 신앙 명시 산책 - 가을의 기도

    강단과 영혼을 살찌우는 신앙 명시 산책 - 가을의 기도

    11/18/22

    가을에는 기도하게 하소서. 낙엽(落葉)들이 지는 때를 기다려 내게 주신 겸허(謙虛)한 모국어(母國語)로 나를 채우소서.   가을에는 사랑하게 하소서. 오직 한 사람을 택하게 하소서. 가장 아름다운...

  • 서부 방문기: 사랑과 배려를 보다

    서부 방문기: 사랑과 배려를 보다

    10/31/22

    코로나 이후로 처음 서부를 방문했다. 칼리포니아의 주도인  새크라맨토 공항은 처음이었지만 내가 머물 Valley Springs 의 집에서는 가까웠다. SF공항은 이제는 너무 복잡해저서  포기했다.  Va...

  • 1초,1분,1시간 

    1초,1분,1시간 

    10/31/22

    작년 12월 내가 잘 아는 집사님 한분이 세상을 떠났다. 교회에서 차량 봉사를 다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차량 한 대가 느닷없이 뒤를 받아버린 것이었다. 집사님은 순간 몸이 앞으로 쏠리면서 앞가슴이 핸들 앞을 ...

  • 답은 예수 잘 믿는 것이다

    답은 예수 잘 믿는 것이다

    10/31/22

    지난 주일 3부 예배 찬양팀이 부른 “예수님처럼 바울처럼 살 수 없을까?” 가사를 가지고 제가 설교를 하면서 “우리가 어떻게 예수님처럼 살아요. 예수님 우리 죽을 죄 대속하시기 위해 십자가 ...

  • ‘도(道)’를 아십니까?

    ‘도(道)’를 아십니까?

    10/31/22

    1998년, 한국 장신대원에 교환학생으로 잠깐 나가 있을 때 일입니다.  지하철에서 내려 바삐 길을 가는데 어떤 분이 다가오더니 “‘도’를 아십니까?” 하고 묻는 거였습니다. &lsquo...

  • 리플리 증후군과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리플리 증후군과 그리스도인의 정체성

    10/31/22

    2015년 6월, 버지니아의 한 신문에 실렸던 한인 여학생의 명문대 합격 소식이 거짓으로 밝혀져 기사를 실었던 신문사가 사과를 했던 일이 있었다. 이야기의 주인공은 버지니아의 TJ 과학고등학교에 재학 중이던 K...

  • 말 한마디

    말 한마디

    10/31/22

    ‘너 자신을 알라’ 소크라테스의 이 한마디는 자기를 버리고 타인이 되길 원하던 사람들에게 넓고 깊은 울림을 주어왔습니다.   ‘마누라와 자식을 빼고는 다 바꾸라’ 그 한마...

  • 코로나를 앓고나서 

    코로나를 앓고나서 

    10/31/22

    사람은 누구나 기분이 나쁘면 몸 상태가 안 좋아지긴 하지만 나 같은 경우에는 심각할 정도로 아파버린다. 그래서 평소에 마음을 잘 지키기 위해 조심하고 훈련하고 있다. 아무리 노력할지라도 갑자기 들어오는 ...

  • 강단과 영혼을 살찌우는 신앙 명시 산책-오른편

    강단과 영혼을 살찌우는 신앙 명시 산책-오른편

    10/31/22

    궁핍하고 어려울 때마다/오른편을 살펴본다. 주께서 일러주신/말씀의 방향을.   괴롭고 답답할 때마다/오른편을 살펴본다. 주께서 일러주신/믿음의 방향을.   진실로/믿는 자에게는/오른편이 있...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