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 May 29, 2024   
칼럼
>오피니언 >김정호 목사

내향형(內向型)목회, 외향적인 목회

내향형(內向型)목회, 외향적인 목회         내향형 성격이란, 모든 일에 활동이 자신의 주관적 내부에 집중하는 형이라고 정의하고 있는 말이다. 반대로 외향형 성격은 바깥 세상에 대한 관심이 많고 사교적, 행동적 성격의 소유자를 외향형이라 한다. 목사가 내향적 성격을 가지고 있으면 어떤 목회를 할까, 나는 외향형 성격은 아니다. 세상에 대한 관심과 타인에 대한 사교성이 아주 뛰어나다고는 ...
  • 뭐가 문제라도 답은 예배입니다

    뭐가 문제라도 답은 예배입니다

    03/17/23

    옛날에 지은 교회들은 대부분 복도가 예배당에 들어가는 역할만 하도록 좁게 지어졌지만 요즘 건축하는 교회들은 예배당 입구 공간(Narthex)이 넓습니다. 예배 드리러 오는 교인들이 예배당에 들어가기 전에 한주...

  • 뉴욕을 찾아오는 애즈베리 부흥!

    뉴욕을 찾아오는 애즈베리 부흥!

    03/03/23

    지난 2월 8일에 시작되었던 ‘애즈베리 대학교 부흥회’(Asbury Revival)가 오늘로 마감된다고 합니다. 평범한 채플 시간이 끝나고 열 댓명이 남아 기도하던 가운데 시작된 부흥의 역사가 하루 종일 매...

  • 그래도 사랑과 하나됨을 위하여

    그래도 사랑과 하나됨을 위하여

    02/17/23

    어제 키르기스스탄 감리사인 지마 목사가 교회를 방문했습니다. 코로나 이전에 중앙아시아에 가서 목회자 세미나를 인도했을 때 보고 4년 만에 만났습니다. 4년 전 화재로 전소되었던 파블로다르(Pavlodar) 교회...

  • 이 시대 거대담론 예수 십자가

    이 시대 거대담론 예수 십자가

    02/03/23

    몇년 전 미래가 보장된 자리를 내려놓고 새로운 시작을 결단하고 찾아온 젊은 목사 부부가 있었습니다. 무모한 일이기에 그러지 말라고 했습니다. 그렇지만 결단이 단호하기에 “오늘 이렇게 결정한 것 때문...

  • 만난 적 없는 오랜 친구

    만난 적 없는 오랜 친구

    01/23/23

    어제 의학적으로 치료가 거의 불가능한 암에 걸린 친구와 전화통화를 했습니다. 친구라고 하지만 제 기억에 단 한번도 만난 적이 없습니다. 그런데 가깝게 생각하는 이유는 제 페북 글에 가끔 따듯한 댓글을 달아...

  • 성탄의 기쁨 나눔은 막지 못한다

    성탄의 기쁨 나눔은 막지 못한다

    01/03/23

    어제 CNN 뉴스입니다. “아틀란타와 필라델피아는 역사 이래 가장 추운 크리스마스 이브를 맞이했다.” 이번 주말 미국 전역에 살인적 한파가 몰려와 난리입니다. 버팔로와 같은 큰 호수 지역은 눈 태...

  • 기적을 이루어내는 팀이 되자

    기적을 이루어내는 팀이 되자

    12/12/22

    대한민국이 월드컵 16강에 올라갔습니다. 손흥민 선수가 경기 후에 소감을 말하며 국민의 기대와 응원, 선수들의 헌신적 팀웍,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정신력 그리고 감독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았습니다. 그가 월...

  • 필사적으로 교회 살리자

    필사적으로 교회 살리자

    11/18/22

    ‘정도전’(이수광 장편소설)에 이런 내용이 나옵니다. “죽이거나 죽어야 한다. 그것이 정도전이 필사적으로 살아온 삶의 종착점이다. 그의 이상은 언제나 현실 앞에서 혹은 권력에 의해서 매번 ...

  • 답은 예수 잘 믿는 것이다

    답은 예수 잘 믿는 것이다

    10/31/22

    지난 주일 3부 예배 찬양팀이 부른 “예수님처럼 바울처럼 살 수 없을까?” 가사를 가지고 제가 설교를 하면서 “우리가 어떻게 예수님처럼 살아요. 예수님 우리 죽을 죄 대속하시기 위해 십자가 ...

  • 글로벌에서 가내공업 각자도생의 시대로의 전락

    글로벌에서 가내공업 각자도생의 시대로의 전락

    10/10/22

    앞으로 세상이 어떻게 변할까요? 미국 달러가 강세이다 보니 킹(king)달러에서 갓(god)달러로 불리운다고 합니다. 미국 우방인 캐나다도 영국도 경제침체로 난리입니다. 한국 환율도 달러당 1,500원을 넘어 1,700...

  • 땅심과 민심을 존중해야 한다

    땅심과 민심을 존중해야 한다

    09/24/22

    박노해 시인의 숨고르기 ‘해거리’에 이런 내용이 있습니다. “그해 가을이 다숩게 익어가도 우리 집 감나무는 허전했다. 이웃집엔 발갛게 익은 감들이 가지가 휘어질 듯 탐스러운데….나...

  • 너는 너답게 살아라

    너는 너답게 살아라

    09/02/22

    지난 금요일 여름성경학교 개회예배 설교를 하라 하기에 주제가 뭐냐 했더니 ‘하나님의 위대하심’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아이들에게 요셉에 대해 말하면서 “너희들이 하나님의 위대한 작품이다...

  • 설교 시시하게 하지 말기 바랍니다

    설교 시시하게 하지 말기 바랍니다

    08/21/22

    한국의 어느 정당 대표가 기자회견에서 “양두구육 말랬더니 이제 개머리 걸고 개고기 팔아”는 발언을 하는 것을 보았습니다. 양두구육은 ‘양의 머리를 내 걸어놓고는 개고기를 판다’는 ...

  • 내가 틀렸었다

    내가 틀렸었다

    07/31/22

    뉴욕타임즈가 ‘I was wrong’(내가 틀렸었다.)라는 특별 칼럼을 통해 가장 저명한 고정 칼럼니스트들이 자기가 이전에 잘못 생각했던 것들에 대해 생각을 나누는 것이 요즘 신선한 충격을 주고 있습니...

  •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

    07/10/22

    워싱턴 D.C.에 있는 한국전 참전 기념비에 “자유는 공짜가 아니다”(Freedom is not free)라는 글이 새겨져 있습니다. 제국주의는 물론 그 어떤 독재이건 독재에서 자유를 찾으려고 희생된 헌신의 고...

  • 청년들의 사회정의 비전트립

    청년들의 사회정의 비전트립

    06/27/22

    Juneteenth National Independence Day(노예해방) 는 연방국경일입니다. 작년 6월 17일 바이든 대통령이 연방국경일로 정하는 법안에 싸인을 하면서 시작되었습니다. 오늘 워싱턴에서는 Poor People’s and ...

  • 전도의 최전방 지키는 작은 교회 살리기

    전도의 최전방 지키는 작은 교회 살리기

    06/12/22

    어제 나성에서 온 기독교방송 대표 말씀이 코로나 이후 36% 한인교회가 문을 닫았고, 그 교인들이 대부분 큰 교회로 이동하는 현상이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이 어려운 때 작은 교회 살리기 운동을 하는 데 도와...

  • 나눔의 넉넉함이 축복이고 행복

    나눔의 넉넉함이 축복이고 행복

    05/21/22

    지난 몇년간 1.7백만 베네수엘라 난민이 콜롬비아에 들어왔다고 합니다. 몇년 전 부터 밀려오는 수만명의 난민을 국경 경비대가 막아낼 도리가 없다며 정부에 연락을 했더니 대통령이 먹고 살려고 찾아오는 사람...

  • 기막힌 현실을 기적의 현실로

    기막힌 현실을 기적의 현실로

    05/07/22

    “사람을 찾습니다.” 며칠 전 김성찬 감리사님이 전화를 하셔서 그 사람이 누구냐고 묻습니다. 우리 지방에 있는 어려운 미국 교회에 후러싱제일교회 교인이 적지않은 헌금을 주고 갔다는 것입니다. ...

  • 고난 공감 능력이 있는 사람들

    고난 공감 능력이 있는 사람들

    04/16/22

    금요일 오전 올림픽 드림 선교 센터 기공식을 마치고 온두라스에서 떠나 오는 날 비행기가 캔슬되었다고 연락이 왔습니다. 일찍부터 공항 카운터 앞에 한시간 넘게 줄을 서서 기다리니 주일이 지나야 가능할 것이...

  • 복음적 교회되기 위하여

    복음적 교회되기 위하여

    03/30/22

    f렘브란트의 ‘돌아온 탕자’ 그림을 보고 이진숙은 ‘시대를 훔친 미술’에서 이렇게 썼습니다. “아버지는 말없이 아들을 보듬는다. 손끝에 전해지는 아들의 몸, 그 촉감, 떠나기 전 ...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