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May 20, 2024   
울지마요 튀르키예

02/17/23       김성국 목사

울지마요 튀르키예


눈물이 떨어져 강이 되어 흐르고, 이제는 바다가 되어 넘치고 있습니다. 

지난 6일 새벽 지진이 일어나 한순간에 모든 것이 허물어진 튀르키예의 눈물입니다. 

지난 한 주간, 온 세상 사람들이 가슴을 졸이며 

그 잔해 속에 파묻힌 죽음과 다침과 신음을 보았고 들었습니다. 

 

한 사람이라도 더 살려보려고 필사의 구조 작업을 펼치다가 누군가를 건져내면 

구조대와 시민들의 가슴에서부터 끓어오르는 환호가 들려옵니다. 

‘살았다’ 

멀리서 TV로 지켜보던 우리의 입에도 환호가, 눈에는 눈물이 떠나지 않습니다. 

 

6.25 전쟁 때, 공산군 남침으로 풍전등화(風前燈火)와도 같았던 대한민국에 

14,936명의 군대를 파병해 주었던 친구 나라 터키, 오늘의 튀르키예. 

우리를 살리려 대신 죽어 주었고, 자유를 주려고 대신 포로가 되어주었던 튀르기예. 

한순간에 부모와 자녀를 잃은 우리의 눈물을 닦아주며 어서 일어나라고 했던 터키. 

 

울지마요 튀르키예. 

일어나요 튀르키예. 

그때 그대들이 전쟁 가운데 있던 우리들의 손을 잡아 주었듯이 

이제 우리들이 지진 가운데 있는 그대들의 손을 잡아 주겠어요.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