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December 6, 2022    전자신문보기
당신을 “걸레”라고 부른다면

09/02/22       김성국 목사

당신을 “걸레”라고 부른다면


그분은 끝내 교회를 떠나셨답니다.

목사님이 심방 가셔서 “집사님은 하나님의 걸레 같다”라고 말씀하셨습니다.

그 집사님이 교회 구석구석을 잘 쓸고 닦으셨기에 그렇게 부르셨답니다.

집사님은 고마움을 담어낸 목사님의 표현을 소화해 내지 못했습니다.

 

지난 주간 노회 수련회 중에 어느 목사님이 들려주신 이야기입니다.

그 시간은 자신이 자신의 이름을 지어 그 의미를 소개하는 시간이었습니다.

그 목사님은 자신의 이름을 “하나님의 걸레”라고 지어 부르셨습니다.

교회의 여러 더러움을 닦아내는 걸레가 되고 싶다고 하셨습니다.

 

우리는 모두 누군가가 지어준 이름으로 일생을 살아갑니다.

만일 내 이름을 내가 지을 수 있다면 무엇이라고 지어 부르시겠습니까.

그 누구도 자신을 걸레라고는 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모두는 그 기능을 가지고 살아야 합니다.

얼룩진 곳을 그냥 지나치는 것이 아니라 깨끗이 닦아내는 “하나님의 걸레”.

 

그 시간에 어느 사모님은 자신의 이름을 “에바다”라고 지으셨습니다.

농아인 동생의 말문을 열어주고 싶으시다고 했습니다.

이제 조용히 자신의 이름을 지어보시십시오.

그리고 그 이름과 그 이름의 의미를 가까이 계신 분들에게 들려주십시오.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