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August 14, 2020    전자신문보기
일곱 번 넘어져도

04/13/20       김성국 목사

일곱 번 넘어져도


일곱 번 넘어져도 여덟 번 일어나셨습니다.

수많은 시련이 있었지만 그 앞에 굴복한 적이 없으셨습니다.

하나님께 무릎을 꿇으셨으나 사람 앞에 비굴하지 않으셨습니다.

자유주의 사상이 신학과 교회를 물들일 때도 

보수의 가치를 내리기는커녕 더 담대히 싸우셨습니다.

한 번 맡으신 일은 중도에 포기하지 않으시고 끝내 결과를 보셨습니다.

 

질책을 받아도 즐거웠던 것은 그의 사랑이 의심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그 입가에는 수줍은 미소와 그 가슴에는 따듯한 바람이 있었습니다. 

하나님 사랑과 교회 사랑의 끝이 어딘지 궁금했습니다.

그의 시선은 늘 힘든 자와 열방에 두루 닿았습니다.

 

이제 우리 곁을 떠나셨습니다.

부활하신 주님과 영원히 함께 계실 것이며 

우리를 응원도 하시고 우리를 기다리시기도 하실 것입니다.

 

사랑하는 장영춘 목사님.

남기신 믿음과 보이신 리더십의 빈자리가 큽니다.

일곱 번 넘어져도 툭툭 털고 여덟 번 일어나셨던 

불굴의 목사님이 우리의 목사님이셨던 것이 너무 자랑스럽고 감사합니다.

지금 우리 비록 힘들지만 목사님처럼 꼭 일어날게요.

존경하는 목사님, 그 날 천국에서 뵈어요.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