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August 14, 2020    전자신문보기
선한 영향력

03/23/20       박철수 목사

선한 영향력


  요즘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 확산이 전 세계적으로 번지고 있다바이러스의 영향력이 무서울 정도로 전 세계에 미치고 있는 현실이다매일 감염에 확진된 사람이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고사망자도 계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WHO에서는 판데믹을 이미 선포하고 대처하고 있음을 본다.  바이러스의 영향력이 상상을 초월하고 있음을 깨닫게 된다육안으로 보이지도 않은 작은 미생물체와 같은 존재의 위력이 상상을 초월하고 있음을 본다이러한 와중에 감염 확산에 일조하고 있는 일부 단체와 사람들이 있음을 본다정부의 조사 요구에 협조하지도 않고

계속해서 자신들의 정체를 숨기고 있는 자들도 있음을 본다.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또한 이러한 위급한 상황에 복면을 하고 교회 건물에 잠입하여 건물 요소요소에 자신의 체취를 묻히고 달아나는 자에 대한 뉴스를 보게 된다어찌 사람으로써 그와 같은 행동을 할 수 있는가?  한 사람이라도 겸염이 되지 아니하도록 조심하는 것이 인지상정인데 어떻게 그와 같은 행동을 할 수 있단 말인가그와 같이 행동하는 저의가 의심스러울 따름이다.

물론 그 사람이 감염자인지는 밝혀지지는 않았지만그렇게 행동하는 것은 잘못된 행동인 것이다감염 확산을 막기 위에 범 국가적으로 노력을 하고 있다그러므로 개인들도 적극 협조해서 감염이 종식이 되도록 해야만 한다개인적인 위생관리와 마스크 착용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코로나 재난을 극복해야 할 것이다.

 

 따라서 영향력은 대단히 중요하다.  우리는 인생을 살아가면서 선한 영향력을 끼치며 살아야 한다그것이 사람으로서 당연한 삶의 자세인 것이다그렇지 아니하고 코로나 바이러스처럼어떤 단체처럼 악한 영향력을 끼친다면 그러한 삶의 모습은 사람으로써 온당한 삶의 자세가 아닌 것이다.  특별히 성도인 우리는 성도로써 선한 영향력을 끼치며 살아야 한다성도가 되어서 잘못된 삶을 통해서 나쁜 영향력을 끼친다면 어찌 되겠는가영광을 가리우고복음 전파에 있어 거치는 자가 되고 마는 것이다성도는 어떤 상황에서도 선한 영향력을 끼치도록 살아야 하는 것이다그래야 인정을 받을 수 있고복음을 전할 수 있고,

영광을 돌릴 수 있는 것이다그래서 성도의 삶이 중요한 것이다모든 언행심사가 인정을 받도록 살아야 한다.

 

 그러한 모습을 통해서 그리스도의 향기가 드러나고선한 영향력을 끼치게 되는 것이다.

사도행전 11장에 예루살렘 교회가 안디옥 지역에 바나바를 파송했는데 바나바의 사역을 통해서 안디옥 교회가 크게 부흥하게 되었는데 바로 그 비결이 바나바의 착한 행실성령과 믿음이 충만한 모습을 통해서 큰 무리가 주께 더하게 되는 역사가 있게 된 사실을 밝히고 있다바나바의 선한 영향력을 통해 안디옥 교회가 든든하게 세워지게 된 것이다선한 영향력은 이처럼 놀라운 역사를 이루게 되는 것이다

 

코로나 19 감염 확산으로 국가적으로전 세계적으로 어려운 시대가 되었다.  이러한 때교회와 성도들이 고통 중에 있는 이웃들에게 사랑 실천을 통해 선을 행하므로 함께 고통을 분담하고이 위기를 잘 극복해 나가야할 것이다그와 같은 모습이 바로 선한 영향력을 끼치는 삶이 되는 것이다우리 모두 사랑 실천을 통해서 코로나의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하기를 소망하자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